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확진자 접촉’ 권덕철 음성→격리… 정은경 결과 대기 중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앞쪽)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코로나19에 확진된 직원과 접촉해 검사를 받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권 장관은 이날 오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권 장관은 이날 복지부 직원 1명이 확진되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검사를 받은 뒤 자체적으로 격리에 들어갔다.

일단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확진자 접촉이 있었던 만큼 권 장관은 2~3일 후에 다시 검사받을 예정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복지부 직원이 권 장관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수행비서인 점에 비춰 권 장관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 장관이 밀접접촉자인지에 대한 최종 판단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내려진다. 지난해에는 김강립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확진자 접촉 가능성으로 인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한 바 있다.

정 청장도 이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정 청장은 복지부 직원의 확진으로 인해 권 장관이 검사받은 점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검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의정 공동위원회’에서 권 장관을 만났으며, 전날에도 공동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권 장관과 자리를 함께했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이 아니라 현재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것은 아니다”면서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검사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지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