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가아파트와 고가아파트 가격 격차 ‘역대 최대’


지난해 전국 고가 아파트와 저가 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전국에서 주거 양극화가 심화한 것이다.

27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5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고가 주택과 저가 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낸다. 이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차이가 크다는 것을 뜻한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192만원으로 전년 동월(1억835만원) 대비 375만원 올랐다. 반면 5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9억5160만원으로 1년 전(7억3957만원)보다 2억1203만원 상승했다. 고가 아파트 가격이 지난해 크게 뛰면서 저가 아파트와의 격차가 그만큼 벌어진 것이다.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2019년 12월 6.8에서 지난해 12월 8.5로 1.7포인트 상승하며 연간 최대 변동 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역별 5분위 배율은 대전(5.7), 울산(5.4), 광주·부산(5.3), 경기(4.8), 대구(4.6), 서울(4.2), 인천(3.9) 등 순으로 높았다. 권역별로는 수도권(6.6), 기타지방(5.6), 5대 광역시(5.2)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은 아파트값 5분위 배율이 2013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서울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 걸쳐 주거 양극화가 심화한 것이다.

서울은 지난해 12월 5분위 배율(4.2)이 2019년 12월(4.8)보다 유일하게 낮아진 지역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저가 아파트 가격마저 크게 뛰면서 고가 아파트와의 격차가 오히려 줄었다. 서울은 1분위 아파트값이 2019년 12월 3억7019만원에서 지난해 12월 4억7836만원으로 1억817만원 뛰었다. 같은 기간 5분위 아파트값은 17억6158만원에서 20억13만원으로 1년 새 2억3855만원 올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지방은 지난해 광역시를 중심으로 풍부한 유동성에 따른 구매력과 소득 격차가 반영되면서 국지적으로 부촌이 형성되는 현상이 가속했다”며 “반면 서울은 전세난과 불안 심리에 따른 젊은 층의 공황 구매, 강남을 겨냥한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 등의 영향으로 고가 주택보다 중저가 주택의 가격 상승률이 가팔랐다”고 설명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