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이동 북한산 진입로, 역사‧레저 즐기는 ‘특화거리’로 변신

여가문화거리·독립역사거리 조성…서울시, 삼양로173길 특화거리조성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

서울시가 추진중인 삼양로173길 특화거리조성 계획

북한산우이역에서 내려 북한산으로 가는 진입로 550m 구간이 북한산의 자연환경과 독립역사가 살아있는 ‘특화거리’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낙후해 상권이 쇠퇴하고 특색이 없어 사람들이 그냥 지나쳤던 이 길을 레저‧여가 활동을 즐기며 머무르는 길로 바꿔 명소화할 계획이다.

특화거리는 크게 두 개 구간으로 조성된다. ‘여가문화의 거리’(블랙야크 클럽~북한산우이역·250m)와 ‘독립역사의 거리’(봉황각~블랙야크 클럽·300m)다. 각 거리별 테마에 맞게 가로등, 횡단보도, 벤치 등에 통일된 디자인을 입히고 그늘막과 가로시설물을 설치해 등산객이나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역사문화‧관광 중심지로 조성한다.

‘여가문화의 거리’는 인근에 올해 개장할 예정인 리조트(구 파인트리 리조트 부지), 가족캠핑장 등을 찾는 방문객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레저‧여가활동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독립역사의 거리’는 이 일대의 역사적 의미가 깊은 장소들의 특성을 살려 독립역사의 숨결과 구곡문화를 느낄 수 있는 거리로 조성한다. 구곡은 산속을 굽이굽이 흐르는 물줄기 가운데 풍광이 아름다운 아홉 개의 굽이를 말하며, 학문과 수양에 힘쓰려는 유학자들이 깊은 산속의 경치좋은 곳을 찾으면서 구곡문화가 발달했다.

독립운동가 손병희가 천도교 지도자 양성을 위해 설립한 봉황각, 서울에서 유일하게 조선시대 구곡문화 유적으로 남아있는 북한산 우이구곡, 3.1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후세에 전하기 위한 백운대 암각문, 우이동 6.25 현충비 등 역사적으로 의미 깊은 장소들이 많이 있다.

서울시는 북한산 진입로 특화거리의 구체적인 밑그림 마련을 위한 ‘삼양로173길 특화거리조성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참여희망 업체는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에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다. 시는 올해 말까지 주민·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종합 개발 구상과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3월 착공할 예정이다. 준공 시기는 용역 결과에 따라 최종 확정된다.

이번 특화거리 조성사업은 서울시가 강북구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를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하는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마중물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앞서 서울시는 4.19로(4.19사거리~아카데미하우스)와 삼양로139길 일대(4.19민주묘지역~4.19민주묘지 입구, 삼양로139가길 2~솔밭공원), 삼양로(솔밭공원~삼양로 487)를 대상으로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 하반기 완료된다.

강성욱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은 “역사‧문화‧관광자원이 풍부한 강북구 삼양로173길 일대를 역사와 북한산의 자연환경의 특성이 담긴 특화거리로 조성해 누구나 찾고 머무르고 싶은 거리로 조성하겠다”며 “4.19사거리, 삼양로 139길 일대와 함께 추진하는 특화거리 조성사업을 통해 ‘강북구 4.19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를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