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총리 “선교회發 감염에 다시 500명 넘어…전국 안심 못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늘 확진자가 다시 500명을 넘었다”며 “특히 광주의 IM선교회 소속 비인가 시설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관련 시설이 전국 여러 곳에 있는 만큼 다른 지역도 안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관건은 속도”라고 강조하면서 “방역 당국과 지자체는 (IM선교회) 관련 시설을 빠짐없이 파악해 추가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어제 정부는 의료계와 머리를 맞대고 코로나19 백신의 성공적 접종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며 “방역 당국은 모든 과정에서 의료계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주고, 의료계도 국가적 대사에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또 “모든 지자체가 예방접종추진단 구성을 완료했고, 전국 곳곳에서 백신접종센터 후보지를 놓고 선정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백신 접종 계획은 내일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보고드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전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경제성장률 속보치를 두고 “작년 4분기 성장률은 1.1%를 기록해 2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코로나19 3차 유행 속에서도 우리 경제는 위축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소비가 극심한 부진을 보였음에도 수출과 투자, 그리고 정부의 포용적 재정 정책이 그 충격을 완화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수출 전선을 비롯해 국내외에서 사력을 다해 뛰어주신 기업과 모든 경제주체에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올해 1분기에도 경기 회복의 흐름을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가 복병으로 남아 있다”며 “방역이 곧 경제다. 민생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확실한 경제 반등을 이뤄내도록 코로나19 상황을 안정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들께서도 경각심을 늦추지 마시고 우리 경제와 일상이 온전히 정상 궤도에 오르는 그날까지 참여 방역으로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