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포천 재난지원금 20만원 지급, 통큰 결정” 환영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10만원씩 경기도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시민들에게 1인당 2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포천시의 결정을 환영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포천시는 경기도에서 재정자립도가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1인당 20만원씩 설 이전 지급, 포천 또 통 큰 재난지원금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 25일 시의회를 방문, 2차 재난지원금 결정과 함께 지급 시기와 사용처 등을 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시의회는 1인당 20만원을 설 이전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사용처는 경기도 권고안을 따라줄 것을 요청했다. 이렇게 되면 포천시민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포함해 1인당 총 30만원을 받게 된다. 포천시는 지난해 1차 재난지원금을 1인당 40만원씩 지급한 바 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느냐 마느냐는 예산 부족 문제라기보다 정책의 필요성과 예산 우선순위에 대한 정치적 결단의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당시 경기도의 경우를 보면 상대적으로 가난한 시·군으로 분류되는 포천시가 시민 1인당 40만원을 지급했는데 이는 다른 시·군 평균 10만원의 4배에 이르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궁금하면 여러분이 사는 지방정부의 1인당 예산을 다른 도시와 비교해보길 권한다. 참고로 경기도는 서울과 함께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받지 않는 불교부 단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