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시민들이 계획한 공익사업 10억원 지원 결정


인천시가 시민들의 사회단체활동을 지원하고 공익활동을 증진하기 위한 ‘2021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공개모집’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 해 공개모집은 △협치소통인권 △평화도시 △환경자원순환 △일자리경제도심재생 △해양항공교통 △보건복지안전 △문화관광체육 분야 등 7개 분야에 걸쳐 실시하며, 총 예산 10억원 범위 내에서 사업별로 500만원에서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는 인권분야가 추가됐다. 또 친환경 자원순환도시 인천의 정체성을 드러내기 위해 생활환경녹지 분야를 환경자원순환 분야로 확대했다.

특히 현재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비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하여 보건복지가족 분야를 보건복지안전 분야로 통합· 조정했다.

공고일인 올 1월 15일 기준 인천시에 등록된 비영리민간단체라면 신청할 수 있으며, 공모에 참여하고자 하는 비영리민간단체는 오는 29일부터 2월 19일까지 신청서 및 첨부서류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류 및 신청서식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광역시 홈페이지(http://incheon.go.kr)의 ‘소통참여-비영리단체-공익활동지원사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매 년 진행하던 사업설명회를 비대면 온라인 설명회로 대체한다. 설명회 영상에서는 지원절차, 구비서류 및 서류 작성시 유의사항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으며, 영상 및 관련 자료 또한 인천광역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재성 시 협치인권담당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공익활동을 이어나가는 많은 사회단체들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며 “급변하는 코로나19 상황을 시민과 인천시가 함께 대응할 수 있는 사업 등을 수립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