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은광, 정일훈 옹호 논란 해명 “비투비 완전체 6명”

서은광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비투비의 리더 서은광이 이창섭에 이어 ‘7 제스처’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비투비는 6명임을 강조했다.

서은광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팀의 리더로서 그리고 서은광으로서 지금이라도 속마음을 보여드리고 싶어 글을 쓴다”며 “이번 콘서트 때 우리가 했던 행동과 말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 꼭 하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그냥 웃으며 묵묵히 열심히 활동하다 보면 점점 무뎌지지 않을까, 괜찮아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임했지만 ‘우리들의 콘서트’(노래 이름)가 나오는 순간 정말 수많은 감정이 북받쳐 올라오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끝으로 서은광은 “눈물로 다 털어내며 굳게 마음먹고 말씀드린 ‘비투비는 영원할 거니까’라는 말에 끝까지 책임지고, 늘 지금의 비투비에 진심을 다할 테니 11월 6명의 완전체가 오는 그날까지 그리고 웃으며 볼 수 있는 그날까지 앞으로도 부디 서로 힘이 되며 행복해질 수 있도록 노래하겠다”고 적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지금의 비투비’ ‘6명의 완전체’라고 쓴 것 보니 더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표현한 것 같다” “리더라 맘고생이 심했던 듯” “진심이 느껴진다”며 서은광을 응원했다.

왼쪽부터 프니엘, 이민혁, 임현식, 육성재, 서은광, 정일훈(탈퇴), 이창섭. 뉴시스

앞서 이창섭과 프니엘은 지난 23일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 생중계에서 손가락으로 숫자 7을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7은 정일훈이 마약 혐의로 탈퇴하기 전 비투비의 멤버 수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마약 혐의자를 옹호하냐”는 비판이 나오자 지난 25일 이창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였다.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며 해명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