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박원순 사건’ 피해자와 가족께 깊이 사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인권위가 서울시, 여성가족부 장관 등에게 보낸 제도 개선 권고 역시 존중하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성별 격차를 조장하는 낡은 제도와 관행을 과감히 뜯어고치겠다”며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 구조를 해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성범죄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서는 관련 법을 고쳐서라도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또 “성평등이 문화와 일상이 될 때까지 민주당은 전국여성위와 교육연수원을 중심으로 성평등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면서 “윤리감찰단, 윤리신고센터,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를 통해 당내 성 비위의 문제를 더욱 철저히 감시하고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