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 “김종철 성추행, 2차 가해 제보 받습니다”

26일 정의당 SNS에 게시된 '2차 가해 제보' 글. 정의당 페이스북 캡처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2차 피해에 대응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6일 정의당 SNS에는 ‘2차 가해 제보받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정의당은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가해성 발언 등을 제보받는다면서 “당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밴드, 카카오톡 등 모든 SNS 대화에 2차 가해성 발언, 언동을 캡처해 아래 연락처로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은 피해자를 비난하고 가해자를 옹호하는 등 사건 해결에 본질을 흐리는 모든 내용을 제보받는다고 밝혔다. 제보는 당원 여부와 상관없다고도 덧붙였다.

같은 날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자신의 SNS에 2차 피해를 언급한 바 있다.

26일 장혜영 정의당 의원 SNS 게시글. 장혜영 의원 트위터 캡처

장 의원은 김 전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 시민단체 활빈단에 대해 “피해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저와 의사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을 진행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입에 담을 수 없는 부당한 2차 가해가 일어나고 있다. 왜 원치도 않은 제3자의 고발을 통해 다시금 피해를 상기하고 설명하며 그 과정에 수반될 2차 가해를 감당해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장 의원은 “다음에 목소리를 낼 사람은 조금이라도 더 편안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며 글을 마쳤다.


아래는 정의당 SNS에 게시된 해당 글 전문
[2차 가해 제보 받습니다]
김종철 전 당 대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하여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적극 대응하고자 합니다.
당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밴드, 카카오톡 등 모든 sns 상의 대화에 2차 가해성 발언, 언동을 캡처하여 아래 연락처로 제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당원 여부와 상관없이 피해자 유발론, 가해자를 동정하는 내용, 사건과 상관없는 특정 프레임을 씌우는 내용 등 사건 해결의 본질을 흐리는 모든 내용을 제보 받습니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