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급해서 중국산 샀다가…‘효과 의문’ 난감한 中백신 구매국들

중국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받는 페루 임상참가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서둘러 중국산 백신을 구입한 일부 국가들이 내부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배송 지연과 효과에 대한 불투명한 데이터가 일부 국가들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필리핀의 경우 일부 국회의원들이 정부의 중국산 시노백 백신 구매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시노백 백신을 사들인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도 ‘중국산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뒤 접종을 시작하겠다’는 말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달래고 있다.

빌라하리 카우시칸 전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백신에 대한 데이터가 불충분하다”며 “지금이라면 어떠한 중국산 백신도 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산 백신의 면역 효과는 당초 90% 이상으로 알려졌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68%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근에는 중국산 백신의 효과가 50%를 겨우 넘는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되면서 효과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터키와 브라질에서는 중국산 백신의 배송 지연 문제가 발생했다.

터키는 지난해 12월까지 1000만회분의 시노백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고 국민에게 약속했지만 이달 초까지 확보된 물량은 300만회분에 그쳤다.

브라질은 중국산 백신 원료 배송이 지연되자 최근 인도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00만회분을 수입했다.

앞서 중국의 시노팜과 시노백은 올해 안에 20억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고 자신하며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중동과 아프리카,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24개국 이상과 계약을 마쳤다.

하지만 뉴욕타임스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앞세워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높이려고 했지만 백신의 배송 지연과 약효에 대한 논란까지 겹쳐 역효과가 났다”고 전했다.

다만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구입하지 못한 국가 입장에서는 대안이 없기 때문에 중국산 백신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