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라마 ‘호텔 델루나’ 무대로… 내년 뮤지컬로 개막

드라마 '호텔 델루나' 포스터. tvN 제공

2019년 방송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무대로 올라온다.

쇼플레이는 드라마 ‘호텔 델루나’를 대형 뮤지컬로 제작해 내년 개막할 예정이라고 27일 전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장만월(아이유)의 존재는 귀신 전용 호텔인 델루나의 기묘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호러와 로맨스가 만난 신선함을 무기로 대중의 취향을 관통했고, 지난해에는 미국 한 제작사에서 리메이크를 결정하기도 했다. 몽환적인 분위기를 끌어낸 소품, 세트를 모아 전시회도 열었다.

이번 뮤지컬은 원작에 새로운 창작진의 상상력을 더한다. 특징은 주인공 장만월과 구찬성의 유기적 관계를 강화해 운명적인 만남과 거스를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중심에 둔다는 점이다. 특유의 동화 같은 분위기와 장만월의 화려한 의상들이 무대에 어떻게 구현될지 벌써 관심이 크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