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예비부부들이 꼽은 가장 필요한 정책은 ‘공급 확대’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예비 신혼부부들이 주거 안정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대책으로 ‘주택 공급 확대’를 꼽았다.

부동산정보플랫폼 다방은 지난 11~24일 3년 이내 결혼 계획이 있는 예비 신혼부부 274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54.0%(1476명)가 주거 안정화를 위해 주택 공급 확대가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 다주택자 세금 강화(28.1%), 대출 규제 강화(10.9%), 기준금리 인상(3.9%)을 선택한 응답도 나왔다.

안정된 삶을 위한 최소한의 주거 요건으로 출퇴근 시간(42.1%)을 꼽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투룸 이상의 주거공간(26.7%), 교육시설(16.3%), 안전시설(7.7%)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52.9%(1450명)는 신혼 주택의 거래 형태로 전세를 선택했다. 전세로 신접살림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자금 부족(63.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청약 계획(21.9%),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7.5%) 등이 뒤를 이었다.

전세를 계획 중인 예비 신혼부부는 전세 보증금 4억원 미만(88.8%)의 신혼 주택을 원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매매를 원하는 예비 신혼부부는 34.9%(956명)로 집계됐다. 적정 매매가는 3억~5억원(41.4%), 3억원 미만(26.3%), 5억∼7억원(19.4%), 7억∼9억원(6.6%), 9억원 이상(6.2%) 순이었다.

자금 마련 방식은 대출(61.2%)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대출 예상 금액으로는 1억~2억원(41.2%), 2억~3억원(24.3%), 1억원 미만(17.1%), 3억원 이상(11.5%) 순이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