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도 ‘얼굴없는 천사’의 선행을 막지 못했다

올해도 어김없이 성북구 월곡2동 주민센터에 쌀 20㎏ 포장 300포 전달

서울 성북구 월계2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27일 새벽 전달된 얼굴없는 천사의 쌀 300포를 쌓아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올해도 어김없이 ‘얼굴없는 천사’가 찾아왔다.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도 매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쌀을 보내는 ‘얼굴없는 천사’의 선행을 막지 못했다.

서울 성북구는 27일 새벽 얼굴 없는 천사가 월곡2동 주민센터에 20㎏ 포장쌀 300포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얼굴없는 천사의 미담(米談)은 지난 2011년부터 11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올해까지 전달된 쌀은 총 3300포(66t), 싯가 1억9800여 만원에 이른다.

이번에도 “어려운 이웃이 조금이나마 든든하게 명절을 날 수 있도록 27일 새벽에 쌀을 보내니 잘 부탁한다”는 짤막한 전화 한 통이 전부였다. 천사의 전화를 받은 월곡2동 주민센터 박미순 월곡2동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천사가 쌀을 보내지 못하는 상황을 어느 정도 각오하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천사의 전화를 받고서 어려운 상황에도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는 것에 존경과 감사 그리고 천사의 안부를 확인하게 돼 안도했다”고 말했다.

월곡2동 주민센터가 천사의 쌀 300포를 실은 트럭을 맞이하고 쌀을 내리는 일은 이제 월곡2동의 큰 연례행사가 됐다. 해마다 천사의 쌀이 도착하는 새벽이면 월곡2동 주민센터 앞은 공무원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 산책하던 주민 등 100여 명이 일렬로 서서 쌀을 나르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올해도 27일 새벽 천사가 보낸 쌀 300포를 실은 트럭이 월곡2동 주민센터 앞에 도착하자 주민센터 직원들이 일사분란하게 동선을 정리하면서 거리두기 준수를 안내했다. 코로나19 상황이라 쌀을 나르는 인원도 대폭 줄이고 별도의 행사도 생략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예년에 비해 두세 배의 쌀을 나르다 보니 안경을 쓴 사람들의 렌즈에는 김이 가득 서리기도 했다. 하지만 미소는 숨길 수 없었다.

천사의 모범을 따라 나눔에 동참하는 사례도 이어졌다. 쌀과 금일봉뿐 아니라 지역 어르신 100명은 ‘100인 어르신 1만원 나눔’을 진행했다. 나눔에 동참한 한 어르신(76)은 “동네 독거노인 대부분이 천사가 보낸 쌀을 받는다”며 “마을의 모범이 돼야 하는 고령자로서 천사처럼 작은 행복이라도 나누기 위해 지역 노인 100명이 1만원씩 모으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소외이웃이 더욱 큰 고독감 속에서 지내는 상황에서 월곡2동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이야기는 소외이웃에게 마음 따스한 이웃이 있다는 정서적 지지감을 안길 뿐 아니라 도움을 받은 사람이 다시 다른 이를 돕는 선행의 선순환까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천사의 뜻을 더욱 잘 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