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신강림’ 차은우, 여심 녹이는 ‘앙증 애교’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차은우가 문가영을 위해 앙증맞은 애교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한껏 자극했다.

지난 방송에서 ‘신신커플’ 주경과 수호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며 더욱 애틋해졌다. 하지만 말미 주경은 새봄고 대나무숲에 만두 셔틀로 불리던 자신의 과거 영상이 올라오자 패닉에 빠졌고, 수호의 손까지 뿌리치고 도망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주경은 수호의 도움으로 자존감을 키워나가고 있기에,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런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27일(수) 13화 방송을 앞두고 만화방에서 마주한 주경과 수호의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주경은 쿠션을 품에 꼭 안은 채 시무룩해 있다. 이에 수호는 주경과 눈높이를 맞추고, 따스한 시선으로 그를 바라봐 설렘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수호는 주경을 위해 애교를 부리는 귀여운 자태로 눈길을 끈다. 특히 수호는 주경의 시그니처 애교인 ‘어흥’을 생각나게 하는 앙증맞은 제스처로 웃음을 유발하는 가운데, 주경에게 시선을 떼지 않는 그의 스윗한 눈빛이 심장을 떨리게 한다. 이윽고 미소를 터뜨린 주경의 모습이 보는 이까지 안도케 한다. 이에 수호의 특급 애교 작전에 주경이 힘을 얻고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여신강림’ 본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13화는 오늘(27일) 밤 10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