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덕철 복지장관, 2주간 격리…확진자 밀접접촉

사진=뉴시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7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권 장관은 전날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권 장관은 전날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복지부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즉각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으나 관할 보건소에서 권 장관을 밀접 접촉자로 공식 통보하면서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다.

권 장관은 확진자와 마지막으로 접촉한 날로부터 2주가 되는 다음 달 9일 낮 12시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

격리 기간에 기침, 인후통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권 장관은 현재 코로나19 방역대응을 총괄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을 겸하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