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알’ 사태 후 김새롬 육성…“너무 힘들다” 쉰목소리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홈쇼핑 생방송 중 실언으로 하차한 방송인 김새롬이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이기자 심플리’에는 ‘[김새롬] 단독 전화 연결, 그알 발언 그 후 “많이 힘들어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유튜버가 방송 잠정 중단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어떤 입장을 취하고 있는지 묻자 김새롬은 “제가 지금 너무 많이 힘들어서 얘기할 상황이 아니다. 나중에 회사 통해서 연락드리겠다. 죄송하다”며 스트레스가 극심한 듯 쉰 목소리로 답변했다.

앞서 김새롬은 23일 GS홈쇼핑 방송을 하던 중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등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여론의 질타는 끊이지 않았다. GS홈쇼핑 측은 김새롬의 실언에 대해 사과했으며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유튜브 이기자 심플리 캡처

김새롬을 향한 선 넘는 비난이 쏟아지자 일각에서는 악플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누리꾼들은 ‘비판이 아닌 비난을 하고 있다’ ‘인신공격성 댓글은 꼭 고소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김새롬의 근황을 묻는 해당 유튜브 영상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음성 녹음 동의한 것이 맞냐. 말실수는 맞지만 사과문까지 내놓고 힘들어하는 사람한테 무작정 입장을 묻는 건 선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인 김새롬씨가 방송에서 하차했다는 기사를 보고 이건 너무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바로 사과를 했고 고의가 없는 것이 분명한데도 마녀사냥을 하고 일자리까지 빼앗는 것은 지나치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