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가오는 설 차례상 비용…“작년보다 18%더 든다”

전통시장 29만원·대형마트 34만원 들어…
지난해 긴 장마·태풍 및 올해 한파·AI 여파

연초부터 계란 등 축산물과 사과 등 과일값이 오르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내의 한 전통시장에 과일과 계란이 진열돼 있다. 뉴시스

최근 계란 등 생활 물가가 오르며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최대 18% 더 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설을 2주 앞두고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 물가를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차례상 비용이 전통시장 기준 29만1480원으로 추산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설 때 24만700원보다 16.4%(3만4000원) 늘어난 것이다.

대형마트를 이용해 차례상을 준비할 경우에는 34만4200원이 들어 지난해보다 18.0%(5만2720원)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와 지난해의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설 차례상 비용 비교. 한국물가정보 제공

물가정보는 그 원인을 지난해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 등 악재 등을 꼽았다. 올해 초 한파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까지 겹쳐 농산물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한 판이 만원에 육박해 금란(金卵)이라 불리는 계란을 비롯해 대부분 품목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과일류는 사과(부사 3개) 가격이 지난해 설에는 9000∼9980원이었지만 올해는 1만2000∼1만8000원으로 값이 올랐다. 곶감(10개)은 작년 설에는 8000∼1만2480원에 살 수 있었지만, 올해는 1만∼1만2480원을 줘야 한다. 대파는 1단 기준 4000∼4980원에 판매돼 지난해 설보다 많게는 2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쌀도 지난해 생산량이 크게 줄면서 가격이 올랐고 쌀이 주재료인 떡 가격 역시 상승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