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프협회 이중명 신임회장 “금강산 골프장에 세계아마팀대회 유치”

이중명 대한골프협회 회장이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 취임식에서 공식 취임을 알리고 있다. 대한골프협회 제공

이중명 대한골프협회(KGA) 신임회장이 공약으로 걸었던 ‘금강산 골프장 세계 아마팀 대회 유치’를 공식 취임식 자리에서 재차 강조했다.

이 회장은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KGA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공식 취임을 선언했다. 취임식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서호 통일부 차관, 김승호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협회 역사상 처음으로 경선을 통해 당선된 이 회장의 임기는 2025년 1월까지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제골프연맹(IGF)에서 주최하는 세계아마추어골프팀선수권대회를 아난티 금강산 골프장에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회는 1958년(여자팀 1964년)에 창설된 아마추어 최고 권위의 대회다. 내년 IGF 총회에서 2025년 개최지 선정이 논의된다. 현재 협회는 대회 유치를 위해 정부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다.

이 회장이 거론한 금강산 아난티는 2008년 5월 완공됐지만 2개월만에 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 북한이 2010년 자산 동결조치를 취하면서 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때문에 이 회장의 공약은 남북 관계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 회장은 이날 골프 종목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 감면, 골프 유망주 지원 계획도 함께 밝혔다. 2016년부터 재차 올림픽 종목에 채택된 것을 계기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골프 연습장 등 훈련시설을 확보하고 국군체육부대에 골프 국가대표선수단을 창단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 골프는 세계가 부러워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K-골프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첫 경선을 통한 당선이라 개인적으로는 매우 기쁘지만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투표를 통해 협회 19대 회장으로 당선된 그는 리조트 등 레저시설 기업 아난티 그룹 회장이다. 1988년 이 회장이 에머슨퍼시픽을 설립했고 2004년부터 장남 이만규가 그룹 대표를 맡아왔다. 2018년 업체명을 아난티로 바꿨다.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아난티 코브를 비롯해 서울과 남해, 가평 등 각지에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