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내 사망”… 후쿠시마 원전서 고농도 방사선 방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재앙. 유튜브 캡처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2, 3호기 원자로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고농도 방사선이 계속 방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출 시 1시간 안에 사망에 이를 정도로 강력해 폐로 작업의 일환으로 내년부터 시작될 예정인 2호기 원자로 내의 핵연료 찌꺼기(데브리) 반출 작업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산하 검토위원회는 26일 공개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조사 중간 보고서에서 “원전 내 제2,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 부근에 방사선량이 매우 높은 설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토위가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설비로 지목한 건 원자로 격납용기 바로 위에서 덮개 역할을 하는 원형의 철근 콘크리트제 3중구조 설비 ‘실드플러그’다.

검토위는 덮개의 안쪽 부분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양을 측정한 결과 2호기 원자로의 실드플러그엔 2~4경 베크렐(㏃·방사능 물질의 초당 붕괴 횟수 단위), 3호기 원자로의 실드플러그엔 3경 베크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1경은 1조의 1만배다.

이를 인체에 피폭되는 방사선량으로 환산했을 땐 시간당 최대 10시버트(Sv·인체피폭 방사선량 단위) 전후로 “사람이 이 환경에 노출되면 1시간 이내에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정도”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후쿠시마 원전 운용업체인 도쿄전력은 당초 내년부터 원전사고 때 2호기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 잔해를 제거하는 등 폐로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작업자 안전을 위협하는 수준의 방사능 오염이 확인됨에 따라 폐로 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게다가 2, 3호기 원자로의 실드플러그는 그 무게만 총 465t에 달해 철거 또한 쉽지 않은 상황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대지진 당시 쓰나미(지진해일)로 1~4호기가 침수돼 냉각장치 가동이 중단됐다. 이 영향으로 1~3호기 원자로의 노심용융(멜트다운)과 폭발이 일어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기와 해양으로 대량 누출됐다.

이 사고는 국제원자력 사고등급(INES) 기준으로 1986년의 옛 소련 체르노빌 원전 사고와 같은 최고 레벨(7)에 해당한다.

검토위는 당시 격납용기 손상을 막기 위해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는 증기를 대기로 방출한 벤트(vent) 과정을 검증해 1, 3호기의 증기가 원자로 건물 내에 역류한 사실을 밝혀냈다. 또 CCTV 영상 분석을 통해 3호기에서 폭발이 여러 차례 일어난 사실도 확인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는 오는 3월 최종 보고서를 내놓을 계획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