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다 날벼락…17살 절도차량 덮쳐 호주 일가족 참변

알렉산드리아 힐즈에서 두 명의 보행자를 쳤던 4WD의 모습. 호주 공영 ABC방송

호주의 10대 소년이 훔친 차를 타고 도주하다가 교통사고를 내 임신부를 포함해 행인 두 명이 숨졌다.

27일 호주 공영 ABC방송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30분 퀸즐랜드주 알렉산드리아 힐즈의 피누케인 로드 교차로에서 17세 소년이 운전하는 사륜구동(4WD) 차량이 마주 오던 트럭과 부딪히면서 행인을 덮쳤다. 가해자는 4WD 차량을 훔쳐 도주하던 중 교차로에서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하던 30대 임신부와 그의 남편이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다.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단순히 두 명이 아니라 태어날 아기를 포함해 일가족 전체가 목숨을 잃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두 건의 살인·위험 운전·절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에 대한 공판은 이날 브리즈번 청소년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알렉산드리아 힐즈의 피누케인 로드 교차로에서 목숨을 잃은 부부를 위해 꽃이 남겨졌다. 호주 공영 ABC 방송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