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소방, 지난해 화재진압으로 9000억원 손실 막아

화재를 진압 중인 충남소방대원들. 충남도 제공

충남소방본부가 지난해 화재진압 활동으로 약 9000억 원 규모의 재산 피해를 예방했다.

27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의 화재피해 경감액은 904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3870억원보다 134% 증가한 수치이며, 연간 소방 예산의 2.4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화재경감액은 화재가 발생한 대상이 모두 소실된 경우를 가정해 소방 활동으로 막은 경제적 손실을 추산한 수치다. 불이 난 대상의 총재산 가치에서 화재 피해액을 빼 산출한다.

세부적으로 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10월 18일 서산시 대산읍 석유화학단지 내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해 인명피해 없이 1140억원의 재산 피해를 막았다.

또 11월 12일에는 천안시 서북구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의 조기 진화에 성공하며 932억원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발생 초기부터 최고 수준의 소방력 투입과 신속한 출동으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고 했다.

충남은 지난해 총 2075건의 화재가 발생해 63명(사망 17명, 부상 46명)의 인명피해와 223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