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털 날린다” 이웃집 몰려가 행패부린 조폭들

법원서 벌금형…“범행 시인하고 반성”


반려견 털이 날리는 것에 불만을 품고 이웃집에 행패를 부린 조폭에 벌금형이 내려졌다.

대구지법 형사5단독 이은정 판사는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7) 등 5명에게 벌금 500만~1300만원씩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 등은 대구지역 폭력조직인 향촌동 신파 행동대원으로 2019년 7월 이웃에 사는 B씨 집에 들어가 1시간30분 동안 피해자들에게 욕설을 퍼붓는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공동주택 복도에 B씨가 기르는 반려견 털이 날리는 것 때문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은 음주운전 뒤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하지 않거나,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응급구조사에게 욕하며 빠른 치료를 요구하는 등 진료를 방해한 혐의도 받았다.

이 판사는 양형 사유에 대해 “새벽에 폭력조직 위세를 가하면서 남의 주거에 침입해 평온을 해치고, 응급의료를 방해해 죄질이 좋지 않지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설명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