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동 태권도학원 관련 23명 무더기 확진됐다


방역 당국, 학원생·가족 등 240여명 검사…확산 우려


경북 안동에서 태권도학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23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태권도학원생, 이들 접촉자 등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환자가 더 발생할 수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안동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명과 오후 14명, 전날 2명이 잇달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안동 시내 미래태권도학원에 다니는 어린이, 주부반 회원 등이며 9명은 코로나19 재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환자 중 일부는 지난 20일부터 기침, 발열, 몸살 등 증상을 보였으며 이들 가운데 초등학생을 비롯한 어린이가 15명에 이른다.

안동시는 확진자 역학 조사에 나섰고 밀접 접촉자와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또 태권도학원생과 가족, 학원 건물 방문자 등 240여 명을 상대로 검사에 나섰다.

시는 이를 위해 학원 인근 송현초등학교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게다가 코로나19 재 확산을 우려해 오는 28일부터 어린이집 94곳에 휴원을 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별도로 예방 차원에서 여성·아동 복지시설 종사자 286명과 육류가공업체 종사자 435명도 오는 29일까지 선제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안동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4명으로 늘었다.

권영세 시장은 “공격적인 진단 검사와 추적 조사로 미리 코로나19 환자를 찾는 등 이른 시일 안에 안정을 되찾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