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츠 코리아, 올해도 신차 러시…전동화 투자 지속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사장이 27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비전 AVTR’을 소개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전동화 투자를 확대하고 꾸준한 신차 출시를 통해 국내 수입차 시장 선두 지키기에 나선다.

벤츠 코리아는 27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해 목표와 지난해 성과 등을 발표했다. 벤츠는 지난해 완전변경 모델 8종, 부분변경 모델 6종을 출시해 총 7만6879대를 판매하며 5년 연속 수입차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올해는 7종의 완전변경 모델과 2종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종의 순수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비중을 늘리고 전동화 거점을 구축해 친환경 모빌리티 환경 조성에도 힘쓸 방침이다.

순수 전기차로는 더 뉴 EQA와 EQS가 출시된다. 지난해 출시한 EQC와 더불어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는 것이다. 친환경 모빌리티 인프라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EQ 전용 충전시설과 전기차 전문 기술 인력, 서비스 어드바이저가 상주하는 EQ 전용 서비스센터를 전국 서비스센터로 확대할 예정이다.

다양한 신차 출시도 예정돼 있다.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를 비롯해 더 뉴 C-클래스를 출시해 세단 라인업을 강화한다. 프리미엄 4-도어 쿠페 CLS의 3세대 부분 변경 모델인 더 뉴 CLS와 G-클래스의 새로운 엔진 라인업 G 400 d를 선보인다.

이밖에도 마이바흐 브랜드 최초의 SUV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와 럭셔리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의 완전 변경 모델도 출시한다. 메르세데스-AMG는 GT-4도어 쿠페의 부분 변경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SUV 패밀리의 고성능 모델을 소개한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전환한 디지털 판매 방식도 강화한다. 차량 탐색부터 계약까지 가능한 온라인 세일즈 플랫폼과 공식 서비스센터 결제 기능을 지원하는 DSD 페이 시스템을 도입을 추진한다.

새해에는 사회공헌 활동도 계속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해 기부금 약 67억원을 사회에 환원하며 누적기부금액 301억원을 달성했다. 올해는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추가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매력과 놀라운 경험이 소중한 저희 고객 마음에 닿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세계 자동차 산업이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대비하며 격변기를 맞은 이 시기에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