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약 끊었다”…‘94㎏’ 김형석, 약 없이 혈압 낮춘 비결

쥬비스다이어트 유튜브 캡처

작곡가 김형석이 21㎏을 감량한 뒤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달라진 몸무게를 깜짝 공개했다.

김형석은 27일 자신의 SNS에 “21kg 다이어트 후에 건강검진 했더니 혈압이 정상 수치가 됐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의사 선생님도 혈압약을 그만 먹어도 된다고 했다”면서 “남은 혈압약이 아까워서 마저 먹어도 되냐고 여쭤봤다가 등짝 스매싱 당할 뻔”이라고 익살스레 말했다.


김형석은 다이어트 전 체중이 94㎏까지 증가했었다. 작곡가라는 직업 특성상 야간작업을 많이 하면서 잦은 야식과 음주로 인해 체중이 증가했고 이는 컨디션 악화로 이어졌다.

고혈압, 공황장애, 고지혈증, 지방간 등 각종 질병의 위험도가 높다는 진단을 받은 그는 체중 감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형석은 21㎏ 감량에 성공한 뒤 “대학교 때 체중이 73㎏이었는데 지금이 딱 그때 체중이다”며 “30년 만에 최저 체중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기쁨을 표현했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