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봉면허시험장 의정부시 이전 원점 재추진돼야”

임호석 의정부시의원 5분 자유발언
이전 조건으로 ‘7호선 도봉차량기지 이전과 복선화 사업’ 등 제안

임호석 의정부시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의정부시의회 제공

임호석 경기 의정부시의회 의원이 서울 도봉면허시험장 이전 사업을 통해 ‘7호선 도봉차량기지 이전과 복선화 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임 의원은 27일 의정부시의회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서울 도봉면허시험장 이전사업, 의정부시와 노원구의 진정한 상생발전사업이 되길 바란다”면서 “제안을 통해 문제 해결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의정부시와 노원구가 함께 추진하는 ‘서울 도봉면허시험장 의정부 장암동으로의 이전’과 관련해 민관, 민민 갈등이 있어 안타깝다”며 “현재 이전사업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표명한 곳은 3단체가 있으며, 찬성을 주장하는 단체는 1곳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전에 찬성하는 입장의 주장은 이곳이 개발제한구역과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묶여 사실상 개발할 수 없는 지역으로 규제강화로 향후에도 현 상태가 준영구적으로 유지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반면, 반대 입장은 면허시험장 유치를 통해 발전한 지역의 사례가 없고, 과거 인근 지차체에서도 같은 이유로 의회의 강력한 반대를 통해 무산된 전례를 들고 있다.

임 의원은 “첨예한 입장 차를 보이는 사업에 의정부시 장암동의 토지가 사용되야 하는 명분과 혜택이 충분치 않기에 토지주, 인근지역주민, 시민단체가 반대의 의견을 내고 있는 상황은 너무도 당연할 것”이라며 “서울시와 노원구는 시와 노원구는 마치 도봉운전면허시험장 이전이 이미 확정된 것처럼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트 사업을 추진중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의정부시가 이전 부지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노원구의 꿈은 이루어지기 힘들 것으로 이 사업은 원점에서 재추진해야 한다”면서 “의정부시는 경제효과 및 어떠한 득실이 있는지 투명한 자료를 내놓고, 토론회를 통해 미래와 청사진을 제시해 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임 의원은 서울 도봉면허시험장 이전사업 추진 조건으로 ▲7호선 도봉차량기지 이전과 복선화 사업 추진 ▲이전 사업 추진 시 협의금 500억원 수준이 아닌 노원구와의 ‘1대1 공동사업’ 등을 제안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