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 ‘무단투기 싹쓰리’…에코로드 조성 총력

조광한 남양주시장 27일 사회단체와 퇴계원 구석구석 점검

조광한 남양주시장(왼쪽)이 27일 쓰레기 무단투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생활쓰레기 20% 감축을 위해 ‘에코패밀리’를 구성한 경기 남양주시가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 솔루션에 나섰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7일 시 환경연합 단체인 에코패밀리와 함께 개선이 힘든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 해결을 위해 퇴계원 지역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찾아가는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번 ‘찾아가는 소통 간담회’는 시의 넓은 지역적 특성과 인력부족으로 상시감시에 한계가 있는 무단투기 문제를 사회단체와 연계하는 ‘싹쓰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조 시장은 “깨끗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은 단속보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선행돼야 한다. 무단투기로 그냥 버리는 쓰레기도 우리의 소중한 자원임을 인식해야 하며 깨끗한 남양주 에코로드를 만들기 위해 각 지역 에코패밀리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에 김평중 퇴계원이장협의회장은 “조금 불편하더라도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올바르게 배출하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하며 앞으로 현장을 집중 관리하고 주민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에코패밀리 무단투기 싹쓰리 프로젝트’는 퇴계원을 시작으로 남양주시 16개 읍면동 주요 무단투기 현장을 에코패밀리가 집중 관리하는 사업이다. 쓰레기 정돈, 파봉을 통한 신고 뿐 아니라 관할 지역 주민들에게 홍보를 하는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