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친정’ 변협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사회정의 실현, 윗물 맑아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한변호사협회에서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7일 ‘친정’인 대한변호사협회를 방문해 “사회정의 실현을 위해서는 윗물이 맑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변협 추천으로 공수처장 후보에 올랐고 변협 초대 사무차장을 지냈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변협에서 이찬희 회장과 면담했다. 김 처장은 “변호사의 사명은 인권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인데 이는 공수처와 직결된다”며 “대한민국의 사회정의 실현을 위해서는 윗물이 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수처는 사회정의 실현과 법의 지배 실현에 선도적인 위치에 있는데, 그 설립에 결정적 기여를 한 것이 변협”이라고 덧붙였다.

김 처장이 법조계 주요기관 중 변협을 첫 방문지로 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통상적으로는 사법부 존중 차원에서 대법원부터 방문하는 것이 관례이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변협이 김 처장의 친정인 점 등을 감안해 흔쾌히 양해해주신 김명수 대법원장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29일 대법원을 방문할 계획이다.

김 처장은 공수처 2인자인 차장 인선에 대해서는 28일 헌법재판소의 공수처 관련 헌법소원 결정을 보고 검토한 다음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공수처 1호 사건으로 이첩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내일 당장 입장을 밝히기는 어렵다”며 “일단 헌재 결정문을 분석해보겠다”고 했다.

김 처장은 현재 각종 고소·고발 사건을 직접 방문이나 우편을 통해 접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일 먼저 하는 일이 공소시효 확인”이라며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했는데 수사할 형편이 안 되면 관련 기관에 당연히 이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형사사법시스템’은 아직 등록이 이뤄지지 않아 전산 접수까지는 시간이 어느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김 처장은 향후 공수처의 공보 방식에 대해서는 “(기존 법조기자단 형식은) 장단이 있고 이슈가 제기된 것도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공수처의 입 역할을 맡을 대변인 선발에는 5~6주 정도가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공수처는 아기로 말하면 첫 돌도 안 된 신생아”라며 “정치권의 이해관계에 따라 한 건 한 건의 수사마다 흔들면 제대로 뿌리를 내릴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가 제대로 정착하려면 국민 여러분도 더 여유로운 관점으로 보시고, 정치권도 본인들의 이익이 아니라 인권친화적인 수사의 틀을 만든다는 관점에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