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제수영연맹, 한국 최초로 황선우 세계신기록 공식 인정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서 1분45초92로 세계주니어 신기록 달성

황선우(서울체육고등학교)가 지난해 11월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예선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수영연맹(FINA)가 황선우(18·서울체고)의 남자 자유형 200m 기록을 세계주니어신기록으로 공식 인정했다. 이는 주니어와 시니어를 통틀어 한국 수영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대한수영연맹은 27일 FINA로 부터 공식 서신을 받으며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FINA는 서신에서 “황선우의 남자 자유형 200m 기록과 관련한 증빙서류 검토를 마쳤다”며 “26일 자로 세계주니어기록으로 공식 인정한다”고 말했다. 공식 인증서도 곧 황선우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19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9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종전기록은 일라이자 위닝턴(호주)이 18세였던 2018년 12월 맥도널드 퀸즐랜드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1분46초13였다. 황선우는 이를 0.21초 단축해낸 것이다.

황선우의 기록은 박태환 전성기 때의 기록을 바로 뒤쫓고 있다. 박태환은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21세의 나이로 한국 기록인 1분44초80을 세우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가 3년 앞서 박태환보다1초12 뒤처진 기록을 세운 셈이다.

186㎝의 신장에 194㎝의 팔길이를 가진 황선우는 도쿄올림픽에서 자유형 200m 메달권이라는 현실적인 목표를 세우고 있다. 황선우를 맡은 이정훈 국가대표팀 감독은 앞서 “선우를 중학교 1학년 선수 시절에 처음 봤는데, 그때부터 킥이 남달랐다”며 “부력이 좋은데다 스피드가 쉽게 더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 선수들을 만나면서 체력 부담과 심리적 압박이 더 커진다”라며 “선우가 큰 대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쿄올림픽 전까지 최대한 많이 국제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연맹과 같이 준비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가 변수”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