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군 간부 실종날 ‘음주 회식’ 부석종 해군총장에 ‘주의’

감사 결과 “다소 부적절했다” 판단
“저녁식사-상황관리 미흡 연관 없어”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연합뉴스

해군 간부 실종 당일 ‘음주회식’ 논란을 일으킨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에 대해 국방부가 ‘주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27일 부 총장에 대한 감사 결과에서 “음주를 겸한 식사를 가진 것이 정부 방역지침의 취지에 맞지 않고, 솔선수범해야 할 최고 지휘관으로서 다소 부적절한 것이었다고 판단했다”며 “서욱 국방부 장관은 부 총장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부 총장은 서해 최북단 백령도 남방 해상에서 고속함 간부가 야간 임무 수행 중 실종된 지난 8일 저녁 일부 참모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부 총장은 당시 열린 대책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고, 다음 날 오전 실종 사고 상황 및 구조 작업 등에 대한 ‘대변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 장관은 지난 19일 6~7명의 감사관실 요원들을 해군본부에 파견했다.

국방부는 “부 총장은 부사관 실종사고와 관련한 상황을 유지하고 조치함에 있어 참모총장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고, 저녁식사로 인해 상황관리를 제대로 못 했다는 의혹과는 상호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전입 참모부장 3명과 간담회를 겸한 저녁식사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의 해군참모총장에 대한 감사 조치는 ‘사실관계’ 확인 차원이었다”고 강조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