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는 백신 北에 제공’ 정 총리 “원론적 언급…검토 없다”

외신기자 토론회 발언 해명
“北 여력 안 되면 인도적 지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무총리 초청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는 백신을 북한에 제공하겠다’고 한 정세균 국무총리 발언에 대해 총리실은 27일 “원론적인 언급이었다”고 선을 그었다.

총리실은 이날 정 총리의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발언과 관련해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북한에 대한 백신 제공은) 아직 정부 내에서 검토된 바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토론회에서 ‘전 국민 백신 접종 이후 물량이 남으면 북한에도 제공할 수 있는지’를 묻는 말에 “현재 5600만명분이 계약이 끝난 상태고 추가적으로 2000만명분을 협상하는 중”이라며 “(이 백신이) 문제없이 활용되는 것을 생각하면 경우에 따라선 물량이 남을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럴 경우 제3의 어려운 국가들 혹은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가능성을 닫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년 가을쯤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금년 9월까지 70%의 국민이 접종하는 상황을 보고 있다”면서 “그때 상황을 예단하기 어렵지만 (북한에 대한 백신 제공의) 가능성은 열어두고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에 대해 일각에선 우리 국민의 백신 접종도 시작하지 않은 데다 북한이 백신 지원에 대한 수용 의사를 밝히지도 않은 점을 간과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 총리는 “북한이 작년 내내 봉쇄를 철저히 한 만큼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의 보고가 사실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혹시라도 북한이 그럴(백신을 구할) 필요가 있는데 (비용의) 여력이 안 된다면 인도적 지원을 비롯해 북한과 보건의료 협력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게 우리 정부의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