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포설’에 빌 게이츠 “정신 나간 소리” 일축

빌 게이츠 MS 창업자. AP뉴시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자신이 코로나19를 유포했다는 음모론에 “정신 나간 음모론”이라고 일축했다.

게이츠는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정말 믿겠느냐”고 되물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에 대한 음모론이 “주목을 끌 것이라 예측하지 못했다”면서 “무척 놀랐고 어서 음모론이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뒤 소셜미디어 등 인터넷 공간에서는 ‘파우치 소장과 빌 게이츠가 사람들을 통제하고 이익을 얻기 위해 코로나를 퍼트렸다’ ‘백신을 통해 국민에게 추적 장치를 심으려한다’는 등의 음모론들이 떠돌았다.

빌 게이츠를 반대하는 시위대의 모습. 로이터연합

한편 게이츠는 코로나19 백신 구매 경쟁으로 인해 개발도상국들이 선진국보다 6개월 이상 더 늦게 백신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고 있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가 올 상반기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는 백신의 양이 많지 않다면서 “빈곤국과 선진국이 같은 비율로 백신을 확보하는 데에는 6~8개월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