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긴급기자회견 예고한 이언주…‘사퇴냐, 의혹제기냐’ 관측 무성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오는 2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후보 사퇴설을 포함해 상대 경쟁자에 대한 의혹 제기 등 다양한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전 의원은 27일 오후부터 캠프 관계자들과 일절 연락을 끊은 채 장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회견이 예정된 28일은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이 부산에서 ‘비전 스토리텔링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날이다. 이 전 의원이 해당 일정에 참석하지 않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것을 고려했을 때 중대 결단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과열된 부산시장 경선 과정에서 실망감을 느낀 이 전 의원이 사퇴를 고민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먼저 나왔다. 경쟁 후보의 자질 검증 필요성을 줄곧 이 전 의원이 제기했지만, 공천관리위원회가 제대로 된 검토를 하지 않는 데 불만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의원은 경쟁 후보에 대한 이른바 ‘X파일’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캠프 관계자는 “사퇴는 아닌 것 같다”며 선을 그었지만 “중대 결심을 발표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의원 선거캠프에선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했다. 당시 캠프 방문자 명단 누락, 거짓 해명 등으로 후보 자질 논란으로 비화되기도 했다.

이상헌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