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파양’ 박은석 “책임지지 못해 죄송” [전문]

파양 부인했지만 논란 커지자 결국 ‘사과’

이하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반려견을 파양했다는 의혹을 부인했지만 논란이 계속 확대되자 결국 잘못을 인정했다.

박은석은 27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며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살고 있다는걸 보여줬다”며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라며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계기를 통해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은석의 대학 동기라고 밝힌 A씨가 이날 SNS에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박은석과 그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키우던 강아지를 파양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해명에도 A씨가 다시 재반박하는 등 의혹은 가라앉지 않았다.


배우 박은석의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박은석입니다. 우선 그 어떤 말을 드리기 전에 이미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 망정 또 다른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저와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것은 잘못된 일이 맞습니다. 잘못된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될수 있을테니까요. 변명하고싶지 않습니다.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게 아닙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입니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습니다.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침부터 스케줄이 있어 이제야 글 올리는 점에 대해 양해 부탁드립니다. 코멘트란은 열어 두겠습니다. 그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습니다. 단 저희 아이들과 현재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 잘 살고 있는 아이들의 언급이 아닌 저에 대해서만 충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내 삶을 살고 내 가정을 지키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다시 한번 오늘일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