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선거 3자 구도 상상한 적 없어”

“야권 지지자 마음 모이는 방향으로”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 열어둬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자등록을 하고 있다.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자 구도에 대해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를 확신했다.

안 대표는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서울시장 선거를 이겨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주 간절한 마음”이라며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단일화는)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단일화에 대해 “시간이 너무 촉박하다 보면 우리나라 정치 역사를 보면 알겠지만 아무 문제 없이 (단일화가) 된 경우가 드물다”며 “난이도가 높은 것. 과정이 잡음 없이 시너지가 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투 트랙으로 각 당의 경선 일정은 진행하면서도 “세부적인 실무선에서의 협상은 계속하자고 말씀드렸다”며 “그렇게 되면 단일화의 가능성을 확연히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한 방향으로 모아지지 않겠나. 모아지는 방향으로 실행에 옮기는 게 정당인의 역할”이라며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에 대해 '몸이 달아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정권교체를 바라는 많은 야권 유권자분들은 다 몸이 달아계실 것”이라고 응수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