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일 정상 첫 통화…“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 확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사진)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 교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8일(미국시간 27일) 통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에 공감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이뤄진 양국 정상 간 첫 통화에서 정책 문제와 미국과 일본이 함께 직면할 국제적 도전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은 미·일동맹을 논의했으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서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로서 양국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양 정상은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포함해 미일안보조약 제5조에 따른 미국의 흔들림 없는 일본 방위 약속을 논의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에 확장 억지력을 제공하겠다는 약속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중국과 북한을 포함해 역내 안보 문제도 논의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납북자 문제의 조기 해결 필요성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전염병 대유행 억제, 기후변화 대처, 공동 가치와 글로벌 안보 및 번영 증진을 위한 대응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로이터통신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통화 후 기자들과 만나 “미·일동맹을 강화하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개인적 관계를 심화하고 일·미동맹 강화에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가급적 빨리 방미 일정을 조율하되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겠다고도 했다.

스가 총리는 센카쿠열도가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규정한 미일안보조약 제5조의 적용 대상이라는 점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또 일본과 미국, 호주, 인도 간 협력을 추가로 증진하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들 4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두고 꾸린 ‘쿼드(Quad)’ 참여국이다.

다만 스가 총리는 이번 통화에서 도쿄올림픽 문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