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낮부터 ‘폭설·한파·강풍’ 동시에 몰아쳐…빙판길 주의

함박눈 내리는 세종청사. 연합뉴스

목요일인 28일은 낮부터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강풍이 불고,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매우 춥겠으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예보됐다.

예상 적설·강우량은 경기 동부·강원·호남·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에서 3∼10㎝(눈)나 5㎜(비)다. 서울·경기 서부·충청·전남 남해안·경북·경남 서부·제주도(산지 제외)·서해5도는 1∼5㎝의 내외의 눈이나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동해안은 1㎝ 내외의 눈 또는 5㎜ 미만의 비가 예보됐다.

낮부터 해안과 제주도, 도서 지역, 산지에서는 초속 12∼18m, 순간최대풍속 초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7∼14m, 순간최대풍속 초속 20m의 세찬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비 또는 진눈깨비로 내리다가 기온이 떨어지며 눈으로 내리는 곳이 많겠다”며 “눈의 지속시간은 짧겠으나 강하게 내리면서 단시간에 많이 쌓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니 보행자·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2도의 분포로 대부분 지역이 쌀쌀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영상 1∼1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도권·충청·전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3.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1.0∼5.0m, 서해 1.5∼5.0m로 예상된다.

모든 해상에서 바람이 초속 10∼20m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겠다. 동해 먼바다는 물결이 최대 7m 이상으로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부터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29~30일에는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등 28일에 비해 5~10도가량 크게 떨어져 한파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겠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