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욕증시 급락, 다우 2%↓…실적부진에 ‘개미의 반란’까지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3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급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633.87포인트(2.05%)급락한 3만303.17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최대 하락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98.85포인트(2.57%) 떨어진 3750.77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지수는 355.47포인트(2.61%) 떨어진 1만3270.60에 각각 장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급등세에 대한 피로감 속에 여러 요인이 어우러지면서 큰 폭으로 내렸다.

미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이날 오전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인 119억4000만 달러(약 13조2000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발표한 것이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이날 보잉 주가는 4.1% 떨어졌다.

심지어 월스트리트 전망보다 나은 실적을 발표한 반도체 회사 AMD마저 주가가 6.2% 급락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결집한 개인투자자들의 반격으로 몇몇 주식이 비정상적으로 급등하면서 증시 전반에 부정적 여파를 몰고 왔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의 개인투자자들이 대형 공매도 업체들의 타깃이 됐던 비디오게임 유통점 체인 게임스톱과 AMC 엔터테인먼트 등의 주식을 집중 매수하면서 헤지펀드들에 커다란 손실을 입힌 것이 그 배경이다.

이들 주식을 공매도한 헤지펀드들이 예상 밖의 주가 폭등에 따른 손해를 메꾸기 위해 다른 주식을 대량 매도하면서 연쇄적인 하락 사태를 불러왔다는 것이다.

게임스톱 주가는 이날도 130% 이상 치솟았고, AMC는 무려 300% 폭등했다.

CNBC방송을 비롯한 미 언론은 이러한 개인투자자들의 투기적 행태를 우려하면서 소셜미디어를 통한 특정 주식 광풍을 단속할 규제 당국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TD아메리트레이드는 이날 고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장중 게임스톱과 AMC 등의 거래를 제한하기도 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날 기준금리를 현행 ‘제로금리’ 수준으로 동결하고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으나 하락장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오히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미 경제 전망이 “매우 불확실하다”고 언급한 이후 낙폭이 더 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