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승세 꺾인 주택심리지수…청년층만 여전히 ‘집값 오른다’

사진=연합뉴스

새해 들어 집값이 더 오를 거라는 전망이 한풀 꺾였지만, 전 연령대 가운데 청년층만 유일하게 역대 최고 수준의 상승 전망을 유지했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소비자동향조사에서 주택가격전망지수는 130으로, 전달보다 2포인트 내렸다. 이달 11∼18일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는 전국 도시에 있는 2363가구가 참여했다.

주택가격전망지수가 100을 넘으면 1년 뒤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여기는 응답자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수가 100을 더 크게 웃돌수록 긍정적 응답의 비율이 더 높다는 얘기다. 즉 집값이 더 오를 거라는 전망이 여전히 많은데, 그 정도는 한 달 전보다 약해진 셈이다.

전체 수치는 낮아졌지만, 연령대로 나눠보면 결과는 갈렸다.

이번 조사에서 40세 미만 청년층의 주택가격전망지수는 137을 기록했다.

지난해 8월(131)과 11월(136), 12월(137)까지 세 차례 이 연령대의 주택가격전망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는데, 1월까지도 최고치를 유지했다.

반면 40대의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지난해 12월 129에서 1월 128로 내렸고, 같은 기간 50대는 130에서 125로 하락했다. 60대도 132에서 128로 낮아졌고, 70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135에서 133으로 내렸다.

본래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은 젊은 층에서 낮고, 고령층에서 높게 나타나는 데 지난해부터 반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젊은 층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 주택 매매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