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 인상 이유가 나훈아쇼? 유승민 “어처구니없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이사회에 상정한 것과 관련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KBS 수신료 인상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매월 2500원씩 전기요금 청구서에 넣어 강제로 징수하고 있는데 국민은 왜 수신료를 꼬박꼬박 가져가는지 불만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 지금 수신료를 인상하겠다니 어처구니가 없고, ‘공영방송’이라고 자처하면서 수신료도 받고, KBS 2TV는 상업광고까지 하는 기형적 구조를 갖고 있다”는 것도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방만한 경영, KBS가 ‘국민의 방송’으로서 정도(正道)를 걸어왔다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는지”라고 했다. 이어 “KBS 사장은 지난가을 국회에서 ‘제2, 제3의 나훈아 쇼를 만들겠다’라며 수신료 인상에 대한 국회의 동의를 촉구했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KBS는 수신료 인상을 말하기 전에 ‘KBS가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되면 좋겠다’는 가수 나훈아씨 발언의 진정한 의미를 곱씹어보라”고 주문했다.

앞서 KBS 이사회는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하는 조정안을 27일 상정했다. 최종 인상 금액은 앞으로 공청회와 여론조사, 공적 책무 강화 방안 제시 등 절차를 거쳐 이사회 심의 후 결정된다.


KBS 경영진은 이날 수신료 조정안을 제출하면서 코로나19 등 재난이 일상화된 시대에 공익의 가치를 키우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현재 수신료는 컬러TV 방송을 계기로 1981년에 정해진 뒤 41년째 동결됐다. 2007, 2011, 2014년에도 조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승인을 받지 못하고 회기 만료로 폐기됐다.

KBS는 수신료로 2019년 기준 6705억원을 거둬들인다. 전체 재원의 약 46%다. KBS의 요청이 그대로 받아들여져 수신료가 3840원으로 오르면 수입이 약 3594억원 늘어나 1조원을 넘어선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KBS 수신료 인상에…野 ‘전기요금과 분리’ 개정안 발의
KBS수신료 올리면 뭐하나…‘쥐꼬리 배분안’에 EBS 반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