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이 성추행” 엘리베이터 CCTV 보니

국민의힘이 주호영 원내대표가 여기자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매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시작하면서 상대측이 공개한 영상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28일 여러 커뮤니티에는 주 원내대표와 인터넷 매체 뉴스프리존 소속 여기자가 최근 국민의힘 당사 엘리베이터 안에서 함께 촬영된 영상이 다수 올라왔다. 이 영상은 뉴스프리존이 최초로 공개한 뒤 진보 성향의 유튜버 서울의소리가 연달아 퍼트렸다.

CCTV 영상에는 엘리베이터에 먼저 탑승해 구석에 있던 주 원내대표에게 한 여성이 다가가면서 당직자와 주 원내대표가 여성을 밀어내는 장면이 나온다. 서울의소리와 뉴스프리존은 영상을 공개하면서 “주 원내대표의 손이 부적절한 위치에서 여기자의 신체를 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서울의소리는 두어 차례 영상을 올리며 주 원내대표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의소리 화면 캡처

그러나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27일 “‘서울의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여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매체 관계자들은 취재를 빙자해 수차례 국민의힘 회의장에 무단으로 난입해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게 폭언을 행사하고, 황교안 전 대표의 정견발표를 중단시키는 등 불법 폭력행위를 지속적으로 반복했다”며 “이 장면을 촬영해 유튜브 등에 게재함으로써 수익 창출의 근원으로 삼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끝까지 강력 대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 측은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경 홍보소통위원장, 진혜원 검사도 함께 고소할 예정이다.

김용민 의원은 “여기자 성추행 의혹 사건, 신속하게 조사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라고 촉구했고, 진혜원 검사는 ‘음란과 폭력, 엘리베이터’라는 제목과 함께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 캡처본을 SNS에 올리며 의혹을 증폭시켰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