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은 곰자” 조승우가 입양한 유기견 감동 근황

이하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배우 조승우가 최근 입양한 유기견의 근황이 공개됐다.

경남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는 27일 인스타그램에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 명단에 올랐던 아이를 입양했다는 소식을 알린 후 많은 분이 아이에게 무한한 관심을 주셨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보호소는 “보호자님이 정해준 50번 아이의 이름은 ‘곰자’라고 한다. (조승우가) 많이 고민하고 아이를 지켜보면서 생각한 이름이라고 한다”며 “정말 순하고 맑은 아이와 너무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고 적었다.


보호소가 공개한 사진에는 조승우와 곰자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방석에 누워 자신과 꼭 닮은 인형을 갖고 놀거나 산책을 즐기는 곰자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따뜻함을 안겼다.


보호소는 “정말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아이의 보호자를 찾아 얼마나 다행이고 기쁜지 모른다”며 “지금 관심 그대로 계속해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조승우와 곰자가 오래오래 꽃길만 걷기를” “내 마음까지 따뜻해진다” “곰자 자주 보고 싶다”며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앞서 22일 보호소는 안락사 명단에 올랐던 한 유기견을 배우 조승우가 입양했다고 밝혔다. 조승우는 유기견을 데리러 경남 보호소까지 직접 방문했으며, 다른 유기견의 이동 봉사까지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