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6년 전 朴 담뱃값인상 못 막아 죄송하다더니”

“담뱃값 낮추자 말한 장본인이 문 대통령”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를 찾아 노후시설 등을 살펴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 건강수명 연장을 위한 정부의 담뱃값 인상 발표에 나경원 전 의원이 “눈치도 없고 도리도 없는 정부”라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서민들은 코로나19로 먹고살기 힘들어 죽겠는데 이 시국에 담뱃값, 소줏값 인상 소식이라니. 지금 이런 걸 발표할 때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 그래도 장바구니물가가 천정부지로 솟아 시장을 보러 가도 마땅히 살 수 있는 게 없다고 하소연들 하신다”며 “어렵고 힘든 시국에 마음 달랠 곳도 없는 우리 국민에게는 너무나 가혹한 소식”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건강과 보건은 물론 중요하다. 장기적으로는 가격 인상이 맞을지도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이 그것을 논할 때인지는 정말 의문이다. 담뱃값, 술값 인상 소식에 국민 걱정은 더 커지기만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문재인 대통령은 6년 전 박근혜정부 당시 담뱃값 올린 것을 막지 못해 죄송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담뱃값과 같은 사실상의 간접세는 낮추는 것이 맞다고 말한 장본인이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또 “고통에 시달리는 국민께 희망을 주지는 못할망정 돈 나갈 걱정을 안겨주는 정부라니.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27일 제2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거쳐 향후 10년 건강정책 방향과 과제를 담은 ‘제5차 국민건강증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4500원인 담배 가격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8000원 이상까지 인상하겠다는 방침이 포함돼 있다. 이를 통해 건강수명을 현재 70세에서 10년 후 73세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속보] 복지부 “담뱃값 인상, 구체화된 것 없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