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가 찔렀다” 신길동 주택가 쓰러진 여성, 위독

연합뉴스

28일 오전 10시55분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주택가에서 한 여성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행인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던 여성을 병원으로 옮겼다. 여성은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은 의식을 잃기 전 “친오빠가 자신을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인 친오빠를 현장에서 검거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