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종설’ 감스트 복귀 후 무기한 휴방 선언…“스토커 때문”

감스트 아프리카TV 캡처

실종설에 휩싸인 BJ 감스트가 복귀했다.

감스트는 28일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실종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고 일어나니 기사가 몇 백 개가 났다. 실종 해명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어이가 없다”고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이어 “방송이 끝난 후 스토커가 집까지 찾아와 조용히 일을 해결하고 있었다”고 잠적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생방송을 하지 않겠다고 무기한 휴방을 선언했다. 그는 “방송을 하면서 늘 숙제 검사를 맡는 기분이었다. 아무래도 길게 쉬지 않을까 싶다”며 “걱정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감스트 유튜브 채널 관리자는 27일 영상 댓글을 통해 “지금 사실 저희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고 집에도 아무도 없는 것 같아서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아무래도 공지를 기다려주시는 게 좋을 것 같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영상 재밌게 시청해 달라”는 글을 남겼다. 감스트는 지난 2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한 뒤 잠적한 상황이었다.

감스트는 축구 해설과 게임 전문 콘텐츠로 인기를 얻은 BJ 겸 유튜버다. 그는 최근 스토커 난입, 방송 장비로 인한 뇌진탕 후유증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