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T, ‘플라잉 카’ 드림팀 결성…UAM 2025년 상용화

SKT-한국공항공사-한화시스템-한국교통연구원 MOU 체결
자동차 1시간 거리 20분으로 단축

SK텔레콤,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이 추진하는 UAM 서비스 조감도. 김포공항에 구축을 검토 중인 ‘버티허브(Verti-hub)’는 UAM용 터미널인 ‘버티포트(Vertiport)’의 상위개념으로, UAM과 다른 교통수단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공항공사 제공


SK텔레콤이 국내 ‘플라잉 카’ 기술 선도 기관 및 기업들과 육상·공중 교통수단을 연결하는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서울 김포공항에서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UAM은 전기 구동 수직 이착륙 소형기체(eVTOL)을 활용한 항공 이동 서비스로, 승용차로 1시간 걸리는 거리를 20여분 만에 갈 수 있다. 다양한 육상 교통수단과 연계도 가능해 도시인의 생활을 혁신할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6월 범정부 협의체 ‘UAM Team Korea’를 결성해 2025년 UAM 상용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제시했다. 민간 주도의 비행 실증사업도 지원하고 있다. 통신 환경, 안전 확보 방안 등 국내 여건에 맞는 운항 기준을 설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4개사는 각각 서비스·인프라·기체·연구분야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K-UAM’의 성공적 상용화를 주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UAM 인프라, 기체, 운항서비스, 항행교통, 플랫폼, 수요, 수용성 등 전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수도권을 비롯한 대도시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 없는 친환경 교통수단 정착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SKT는 항공교통 통신 네트워크 모델을 실증하고 구축하는 역할을 맡았다. UAM을 안전하게 관제하기 위해서는 기체와 지상을 연결하는 안정적인 통신 체계가 필요하다. 또 모빌리티 플랫폼도 개발해 탑승 예약 및 육상 교통수단과의 환승 관련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UAM을 비롯한 버스·철도·퍼스널 모빌리티 등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공항공사는 UAM 이착륙장(버티포트·Vertiport)의 구축·운영과 UAM 교통관리 분야를, 한화시스템은 UAM 기체 개발 및 항행·관제·ICT 솔루션 개발 등을 담당한다. 한국교통연구원은 UAM 서비스 수요예측 및 대중 수용성 등에 대한 연구를 맡는다.


김연철(왼쪽부터)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유정복 한국교통연구원 경영부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에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UAM 관련 산업은 오는 2040년쯤 전 세계적으로 731조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시티의 모빌리티 혁신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분야인 만큼 각국 정부도 적극적으로 사업화에 나서고 있다. UAM에는 기체 설계부터 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제공까지 다양한 사업 역량이 종합적으로 요구되는 만큼 미국, 독일 등 선진국에서도 정부와 다양한 사업자들이 연합체를 이뤄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역량 있는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가 목표로 하는 K-UAM 로드맵을 현실화하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앞선 ICT를 기반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모빌리티 인프라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