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 정신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하자”

우한 교민 수용 1주년 맞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방문
현장집무실·대책본부 설치한 초사2통 주민에 감사패

양승조(오른쪽 두번째) 충남도지사가 28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중국 우한 교민들의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입소 1주년을 앞두고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충남 정신을 바탕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1년 전 우한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로, 지금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활용 중인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28일 방문했다.

양 지사는 이날 입소자와 근무자를 격려한 뒤 인재개발원 정문으로 이동해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는 담화문에서 “우리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서로를 격려하고 지지하며, 더 큰 연대와 협력으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새로운 바이러스로 인해 불안해했을 때 우한 교민 입국을 두고 혐오와 배제의 기운이 널리 퍼졌었다”며 “그러나 충남은 두려움과 불안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섰고, 더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차분하고 성숙한 대응으로 앞장섰다”고 했다.

양 지사는 교민 수용 과정에서 보여준 아산시민·충남도민들의 솔선수범과 슬기로운 대응이 국민들의 반대 여론을 되돌려놨다고 평가했다.

그는 “K-방역의 놀랄만한 성과는 바로 이런 공동체 정신으로부터 출발했고, 그 출밤점이 바로 ‘위아 아산 운동’이었다”며 초사2통 주민 및 아산시민과 도민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막바지 고비를 맞은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다시 한 번 힘을 모으자고도 역설했다.

양 지사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의 방심은 지금까지의 노력을 수포로 만들 수 있다”며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나와 내 이웃의 건강을 먼저 생각하는 상생과 연대의 정신을 지금처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담화문 발표에 이어 양 지사는 현장집무실·현장대책본부를 가동한 아산 초사2통을 찾아 주민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초사동 현장집무실과 현장대책본부는 지난해 1월 31일~2월 18일까지 가동됐다.

이 기간 회의·간담회는 39회, 방문·접견 323회, 현안 보고 47회 등이 열렸으며 방문자는 7428명으로 집계됐다.

아산=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