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인줄…내다버린 3억원어치 달러, 어디로 갔나

게티이미지뱅크

원화가치로 3억원이 넘는 달러가 든 비닐 봉투를 실수로 내다버리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서울 종암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사는 A씨(39)는 전날 경찰에 거액을 분실했다는 신고를 했다.

A씨의 어머니는 지난 23~24일쯤 이사를 가기 위해 짐을 정리하던 중 약 28만달러(한화 3억1000만원)가 반씩 넣어 둔 비닐봉투 2개를 집 밖 쓰레기를 모아둔 곳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 사실을 깨달은 A씨가 27일 오후 11시쯤 밖으로 나가 확인했을 때, 돈을 싸둔 담요와 비닐 봉투만 있었을 뿐 돈은 사라지고 없었다고 한다. A씨의 어머니는 이삿짐을 정리하며 많은 쓰레기를 버렸기 때문에 정확히 언제 돈이 든 비닐봉투를 내놨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돈은 살던 집을 판 돈과 모녀가 그간 일을 해서 번 돈으로, A씨는 이사를 가기 위해 거액의 달러를 직접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종암경찰서는 현장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나섰으나 돈의 행방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