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역 일대서 여성들 뒤통수 때리고 도망간 20대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모르는 여성들에게 다가가 뒤통수를 때리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30~40대 여성 4명을 폭행한 혐의로 20대 후반 남성 A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초부터 약 한 달간 강남역 인근에서 길을 걷는 여성들의 뒤통수를 손으로 치고 도망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모두 A씨와 모르는 사이였다.

112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범행 현장 인근의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인을 특정한 뒤 잠복근무 중 전날 강남역 인근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술이나 마약에 취한 상태에서 범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재범의 우려가 있다는 판단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추가 피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