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바이든 출범 맞아 ‘대미 정책소통 TF’ 구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목적
美 외교안보 전문가들과 소통 예정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연합뉴스

외교부는 28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효율적인 대미 정책공공외교를 추진하기 위해 ‘대미 정책소통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첫 회의를 주재한 최종건 제1차관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협력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미국 내 외교안보 전문가들을 비롯한 정책 커뮤니티의 다양한 구성원들과의 소통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웨비나 등 비대면 방식을 통해 한·미 간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최 차관은 언급했다.

북미국, 공공문화외교국, 북핵외교기획단, 평화외교기획단, 동북아국, 아태국, 외교전략기획관실, 국립외교원 등 유관 부서가 참여한 TF에서는 앞으로 관련 부서들 간 정보공유 및 협조 체계를 통해 대미 정책공공외교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방안들을 모색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대미 정책소통 TF를 통해 한·미 정책당국 간은 물론 미국 내 정책 커뮤니티와 긴밀히 소통함으로써 우리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